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경영난' 현대일렉트릭 200명 현대重으로 전직
송고시간 | 2019/05/10 17:32

지난 2천17년 현대중공업에서 분사된 현대일렉트릭이  
국내외 발전시장 침체와 올 상반기 'ESS 수주 제로'의 여파로 
경영난이 가중되자 전체 직원 2천500명 가운데 
200여명을 현대중공업으로 전직을 추진합니다.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사장은 어제(5/9) 담화문을 통해  
"일감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경쟁력 확보와 고용안정을 위해  
유휴인력에 대해 현대중공업으로  
그룹사 전적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일렉트릭은 오는 17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직 동의서를 받은 뒤 현대중공업으로  
전직시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