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교육감 협의회, 전교조 합법화 촉구
송고시간 | 2019/05/22 19:34



(앵커 멘트)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들의 모임인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오늘(5/22) 울산에서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지방재정법 개정 등 교육계 현장에서 논의 중인
사안들을 다루기 위해 모였는데,
총회에 앞서 전교조 합법화를 촉구하며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사 본문)
지난 2천13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해직 교사를 조합원으로
받아들였다는 이유로 법외노조 통보를 받았습니다.


전교조는 이에 불복해 수년째 소송을 이어가고 있고
지난해 여름에는 청와대 앞에서 전교조 합법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전국 시도교육감들도 전교조 합법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울산에서 열린 제67회 정기총회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 합법화를 주장했습니다.


인터뷰-김승환/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
"전교조의 법률적 지위 회복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큽니다.
전교조의 주장에 대한 동의 여부를 떠나서 교육계의 한 축을 차지하고 있는 전교조가
토론과 참여의 장에 함께해야 한다는 것에 대부분 동의하고 있습니다."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해 6월과 8월에도 전교조 합법화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지난달에는 전교조 합법화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에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 절반 이상이 전교조를 재합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G-IN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교조 법외노조 관련 국민인식 조사를 한 결과 전교조 재합법화
찬성 여론은 52.9%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열 명 가운데 일곱 명 69.3%는 전교조의 법외노조 상태를
인지하고 있었고 64.8%의 국민들은 법외노조화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와 양승태 대법원의 재판거래가 있었던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응답했습니다.


전교조에 대한 신뢰도 조사에서도 54.5%가 신뢰한다고 답했습니다.
CG-OUT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지금 시대적인 것도 그렇고, 역사적으로 보더라로 전교조 합법화는 이미 대세라고
생각하고, 법외노조를 철회해야 됩니다."


이번 조사는 5월 14~15일까지 이틀간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방식의 설문조사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오는 28일 창립 30주년을 앞두고 법외노조
취소를 요구하는 각종 행사를 열기로 하는 등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