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지역주택조합 또 내분.. 잡음
송고시간 | 2019/08/12 19:00



앵커멘트> 조합원이 900명에 달하는 

울산의 한 지역주택조합이
사업 추진을 둘러싼 내분으로 시끄럽습니다.

착공이 3년이나 미뤄진데다
조합원들이 추가로 내야 할 분담금이 

수천만원에 달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데

급기야 일부 조합원은 법원에
현 조합장의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고
형사고소도 하기로 해
법적 다툼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구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의 한 지역주택조합원 50여명이
조합장 퇴진 등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입니다.

KTX 울산역 인근 3만 8천 700여 제곱미터에
아파트 934세대를 지으려는 이 조합은
조합 설립 인가가 난 지 3년이 지났지만
착공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사업이 미뤄지는 피해는
고스란히 조합원들의 몫.

조합원들이 안아야 할
금전적 부담이 커졌습니다.

s/u> 지금까지 조합원 900여명이 낸 돈만
천 억원 상당에 달합니다.

여기에 세대당 평균 5천만원의 추가 분담금을
내야하는데 이보다 더 많아질 수도 있습니다.

조금 더 저렴하게 내 집 마련을 하려던 꿈은 깨졌고
빚더미에 앉게 됐습니다.

인터뷰> A 지역주택조합원
"분양가를 700만원 정도로 알았는데 

지금은 1천 만원 넘게 예상이 되고 있으니까 

앞으로 (추가분담금)이 더 안나온다는 보장도 없고 하니까
저희들은 어떻게 해야 될지를 모르겠습니다."

일부 조합원들은 당초 예상보다 

토지 매입비가 인상되는 등
전체 사업비가 늘어난 데는
조합장의 책임이 크다며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A 지역주택조합 비대위원장
"조합원들이 총 1천 억원을 이미 냈는데 

조합에 남은 돈이 4억 원 밖에 되지 않고 

여러차례 조합에 자료 공개를 요청했는데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거부를 하고 있습니다."

급기야 법원에 조합장 직무를 정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여기에 조합장과 이사 등 2명을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조합 측은
일부 조합원들의 억측과 흠집내기라며,
현재 하반기 착공을 위해
정상적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A지역주택조합 관계자
"횡령한 돈으로 직원들 월급 주고 사무실 임대료를 줍니까? 

제 사업도 아닌데? 그런 내용은 총회에서 다 의결을 받은 사안이거든요.
불과 4~50명이 주장하는 그 사람들의 주장에 대해서
제가 대표를 사임할 수가 없잖아요."

또, 일부 조합원들의 음해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오히려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