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기타
[생활정보]가을 탈모, 관리법은?
송고시간 | 2019/10/09 19:00



Anc>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고 가을로 넘어오는 이 시기가
우리 몸이 가장 고된 시기라고 하는데요
환절기엔 면역력은 물론 두피 건강도 잘 챙겨야
가을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을철 두피건강 관리법을
이소연 아나운서가 소개합니다.
----------
리포트>
어느덧 해가 부쩍 짧아졌습니다. 아침저녁으로 큰 일교차에
건조한 날씨까지..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들었는데요.

여름철과 비교해 일조량이 줄어드는 가을철엔
단풍이 들듯, 우리 몸의 호르몬 분포도 크게 변화합니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면서
모발 성장을 둔화시키고 탈모가 촉진됩니다.
여기에 큰 일교차는 두피의
탈모 속도를 더욱 빨라지게 한다는데요

인터뷰> 정효진 한의사
“일교차가 큰 가을철, 환절기에는 건조한 날씨로 유수분의 밸런스가
무너지고 피지와 각질이 쉽게 모공을 막게 됩니다
이는 잦은 염증이 되어 모발의 탈락을 일으킵니다.
그러므로 일상에서의 두피 모발관리에 더욱 신경쓰셔야 합니다..“

리포트>
가벼운 계절성 탈모는 시간이 지나면 차츰 회복되지만,
평소 나쁜 생활습관을 유지한다면, 탈모로 발전하기 쉽습니다.

때문에 건강한 머릿결을 사수하려면 평소 생활습관을 점검해 보는 것이
좋은데요.

머리는 되도록 외출하고 돌아와서 저녁에 감는 것이 좋습니다.
낮 동안의 먼지, 노폐물, 피지 등을 씻어내 모공이 막히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머리를 감고 난 뒤엔 완전히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머리카락을
완전히 말리지 않고 자거나 묶게 되면 두피에 박테리아가 크게 증가해
냄새가 나기 쉽고 탈모도 더 잘 생기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정효진 한의사
"잦은 빗질이나 손으로 쓸어넘기는 습관은 모근을 약화시킴으로
삼가주시고, 요즘과 같이 두피가 약해지기 쉬운 환절기에는
염색 펌 등은 가능하면 자제해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탈모는 그어떤 치료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므로 탈모가 의심된다면
지체하지 않고 관련 병원에 내원하는 것을 권유드립니다."

리포트>
무엇보다 탈모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스트레스입니다.
스트레스는 지루피부염의 원인 중 하나로
체내에 호르몬 이상을 일으켜 탈모를 유발합니다.

S/U바쁜 현대인들에게 스트레스를 받지 않기란 어려운 일이죠.
하지만 스트레스를 잘 극복하는 방법은 많습니다.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아 두피건강도 챙기고
정신 건강도 꼭 챙기세요!
생활정보 이소연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