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경찰 수사 시점'이 사건의 핵심
송고시간 | 2019/11/29 19:00



앵커>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방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경찰이 왜 수사를 벌였는지가 이번 사건의 핵심이라며
당시 송철호 선거캠프 관계자가
관여했는지 등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검찰은 김 전 시장 관련 수사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다른 결론을 내린 것이
이번 사건의 핵심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cg in> 울산지검 관계자는
하나의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의 결론이 다를 수 있다며,
마치 김 전 시장 관련 경찰 수사가
잘못된 것인 양 몰아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지방선거를 얼마 앞두지 않은 시점에
경찰이 왜 그러한 수사를 했는지가
쟁점이라고 말했습니다. out>

즉, 청와대와 경찰 지휘부의 선거 개입 여부가
이번 사건의 핵심이라는 겁니다.

사건을 선거 전담부서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이송하게 된 것도 이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의 수사 내용보다는
수사 시점에 의혹을 갖고 들여다보고 있는 겁니다.

검찰은 청와대가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어떤 경로로 입수하게 됐는지
첩보생산자가 누구인지와 관련해
당시 송철호 후보 선거캠프 쪽 관계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한 선거캠프 관계자는
김 전 시장 측근에 대한 강요미수와
공무상 기밀 누설 혐의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울산경찰청 소속 A 경위와 두 차례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A경위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s/u> 검찰의 수사가 어디로 향할지
어느 선까지 확대될지가
초미의 관심사인 가운데
김 전 시장 관련 사건 관계자들의
줄소환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