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하명 수사 의혹' 총선에 영향?
송고시간 | 2019/12/04 17:00



앵커멘트) 내년 4.15 총선 입후보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선관위의 설명회를 오늘(12/4) 열렸습니다.
오는 17일부터는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됩니다.

총선 열기가 달아올라야할 시기지만,
울산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이슈가
지역 정가의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가 총선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또 선거 전까지 어떤 변수가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울산시선거관리위원회가
21대 국회의원선거 입후보 예정자와 선거사무장, 회계책임 예정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오는 17일 예비후보자 등록을 앞두고
등록 절차와 선거운동 방법, 선거비용 등
주요사항을 안내하는 자리인 만큼 관심이 높았습니다.

그러나 지역 정가는 총선 분위기보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둘러싼 이슈가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지역 여야는 연일 정치적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이슈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반대와 연계시키고 있습니다.

공수처가 있었다면 울산시장 하명 사건과
유재수 감찰 중단 사건이 덮였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은 검찰 개혁에는 찬성하지만
공수처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터뷰)김상용 울주군의원(자유한국당)/ 공수처가 있었다면 청와대의 불법선거, 부정 의혹은 덮었을 것이고, 진실은 역사 속으로 묻혔을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의원들은
권력형 공작 선거라는 프레임을 씌우는
악의적인 여론 호도를 중단하라며 야당의 공세에 맞섰습니다.

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울산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이 한국당을 큰 폭으로 앞섰고,
김기현 전 시장의 지지율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선거 패배를 경찰의 수사 탓으로 돌리는 것은 민심 왜곡이라며
촛불 혁명에 따른 시민의 선택을 기만하는 행위를 멈출 것"을
한국당에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안도영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김기현 전 시장은 권력형 공작 선거라는 프레임을 씌워 선거를 무효화하는 것은 촛불 혁명 전체를 부정하는 행위입니다.

스탠드업)하명 수사 의혹 이슈가 장기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총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