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송철호 시장 여러 의혹 '첫 입장' 밝혀
송고시간 | 2020/01/14 17:00



앵커멘트) 그동안 아직 눈을 치울 때가 아니라며
입장 표명을 미뤄왔던 송철호 울산시장이 오늘(1/14)
JCN 신년특집 대담방송에 출연해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등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시장은 산재병원 공약에 대한 청와대의 개입 의혹과
송병기 경제부시장의 업무 수첩, 청와대 하명수사 연루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단언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송철호 울산시장이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등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시장은 산재병원 등 선거공약과 예산 확보를 청와대와 논의하거나
예타 결과 발표를 미뤄줄 것을 요청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송 시장은 오히려 예비타당성 수치가 낮아 탈락 위기였던
산재병원의 예타 통과를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송철호 시장/ 어떻게든 산재병원이 예타 조사에서 탈락되지 않도록 하려고 했던 것이지 그때 무슨 선거를 염두에 두고 그런 것은 정말 소인배나 할 일입니다.

이른바 스모킹 건으로 불리는 송병기 경제부시장의 업무수첩에
대해서는 본 적도 없고 내용도 전혀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또 지난 지방선거 당시 송 시장을 단독 후보로 만들기 위해
청와대와 중앙당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송철호 시장/ 아직도 못 봤습니다. 그 수첩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고요. 방법이 별로 안 좋잖아요. 그런 것은 꿈에도 개입 안 했고, 꿈도 안 꿔봤습니다.

청와대의 지시로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리 혐의를 수사했다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연루 여부에 대해서도 선친의 유언을 언급하며
비겁한 수법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송철호 시장/ 법을 이용해서 남을 괴롭히지 마라. 이런 유언을 하셨거든요. 야비한 수법으로 해치거나 뒤에서 어떻게 하는 것은 제 체질에 맞지 않습니다.

송철호 시장의 이 같은 입장이
청와대와 울산시를 향한 검찰의 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 // 

** JCN신년대담 방송일시 1월 16일 오전 11시, 오후 4시(ch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