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시민단체 "군의회 원구성 무효" 소송 제기
송고시간 | 2020/07/31 18:00


앵커> 한 시민단체가 울주군의회의 후반기 원구성에 대해
무효라고 주장하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의장단을 독식한 민주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형사 고발까지 예고했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울산의 한 시민단체가
울주군의회 후반기 원구성은 무효라고 주자하며
법적으로 따져보자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후반기 의장단 선출 등
지난 6월 25일 울주군의회에서 결의한 모든 사항에 대해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무효 확인 소송을 낸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당시 의장의 의사진행을 문제 삼았습니다.

현장씽크> (지난 6월 25일 울주군의회 임시회)
"의원 여러분 이의 없습니까?"
("이의 있습니다.") ("이의 있습니다.")
"이의가 없으므로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이의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이의를 제기했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일방적이고 독단적으로 회의를 진행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영주 대표 (울산민주정의연대)
"(간정태 의원은)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의회 절차와 규칙을 무시하고 독재적이고
자의적인 판단으로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후반기 의장과 부의장은 물론 상임위원장 3자리까지
모두 민주당 의원들이 꿰어찬 것에 대해서도
강도 높게 비난하며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형사고발과 주민소환제까지 예고했습니다.

s/u> 소통과 협치가 실종된 밥그릇 싸움이
법정 공방으로 비화되는 것에
우려의 시선이 적지 않습니다.

여야 갈등이 더 격화될 거란 관측입니다.

여기에 당장 오는 3일
상임위 배정을 위한 임시회가 예정돼 있어
또 한번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