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 가덕도신공항 부산 여야 '한뜻'...울산은?
송고시간 | 2020/11/20 17:00


앵커) 김해신공항 계획이 사실상 백지화되면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 논의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부산 지역 정치권에선 여야를 가리지 않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밀어붙이는 분위긴데
울산은 아직 신중한 분위깁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지역 국민의힘 의원 15명 전원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공동 발의했습니다.

법안에는 남부권 신공항을 가덕도에 건설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등
신속한 공사 착수를 돕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대구경북 지역에선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는 만큼
국민의힘에서는 당론이 모아지지 않은 가운데 진행한
이례적인 발표입니다.

당내 논란 속에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아직 뚜렷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큰 틀에선 울산에 유리한 방안을
지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면밀한 검토 없이
신공항 위치를 결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범수 / 국민의힘 울산시당위원장
중립적인 기관에 맡겨서 여기 결과에 따르자고 했는데, 이걸 선거를 앞두고 다시 뒤집는다는 게 절차상의 문제도 많고... 울산은 부울경 같이 묶어서 가긴 하나 울산의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멀죠. 사실 (가덕도) 신공항은...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당론에 따라 가덕도 신공항 계획을
지지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상헌 의원은 부울경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여야가 공동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인터뷰) 이상헌 /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
울산서 부산으로 가는게 맞다. 대구로 가는 것보다 낫지 않습니까. 밀양이 없어졌기 때문에... 그래서 이제는 부울경이 같이 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울산시도 ‘시민 이익에 부합하는 공항이 건설돼야 한다’는
다소 모호한 입장을 낸 상황에서
결국 동남권 신공항 부지를 두고
울산 내 여론의 키는 야당이 잡게 된 형국입니다.

부산과 대구경북이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가운데
그 사이에 낀 울산 정치권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