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암각화·물문제 해결 시동
송고시간 | 2019/04/29 16:14



앵커멘트)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부처와 지자체가 한자리에 모여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정부가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울산의 식수원 확보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에 나서기로 하면서 올 연말에는 종합적인 해결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해 정부 부처와 관련 지자체가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환경부와 문화재청,  
울산과 대구, 경북과 구미가 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0월에 가졌던 국무총리와 지자체장 간  
면담 이후의 후속조치입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MOU를 통해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또 지자체의 참여를 보장하고, 연구결과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기본원칙을 확립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첫 번째로 구미산업 단지 등  
낙동강으로 폐수처리수가 배출되지 않는 방법에 대한  
연구용역을 실시합니다.  
 
두 번째로는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연구에 나섭니다.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이 핵심인데, 이 용역에서는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됩니다.  
 
암각화 보존을 위해 사연댐의 수위를 낮출 경우 발생하는  
맑은 물 확보 문제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울산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사연댐의 수위를 낮추고,  
경북의 운문댐 또는 영천댐에서 물을 공급받는 방안 등이  
연구에 포함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연구과정에서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되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한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올 하반기 낙동강 유역 물관리위원회를 출범합니다. 
  
위원회는 지역 사회와 충분한 논의를 통해  
연말까지는 종합적인 해소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MOU가 답보 상태에 있던 암각화 보존과 지자체 간  
물 문제 갈등 해결의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