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 일본 수출 규제...유관기관 긴급회의(R)
송고시간 | 2019/08/07 00:00



앵커멘트> 일본의 수출 규제 확대로 지방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됨에 따라
울산시가 유관기관과 함께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유관기관들은 피해 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분야에 따라 적극적으로 대응책을 세워나가기로 했습니다.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울산시와 유관기관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울산시는 비상대책반 설치와 운영, 종합대책 지원 등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모든 부문에서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씽크>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앞으로도 피해 규제나 수입 대체 확보 이런 단기적인 것은 물론 중장기적
으로 국산화라는 정부의 발표되는 정책에 맞춰 우리 시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라면 저희들이 지원하고자....”

유관기관들은
울산화학소재산업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비롯해
수입선 다변화 등 중소기업 통상 지원,
핵심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을 위한 R&D확대 지원에 나섭니다.

울산중소벤처기업청과 상공회의소의 경우
일본 수출 피해 접수와 신고체계를 구축하고
기업 경영애로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씽크>김진환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 팀장
“지속적으로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피해가 없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씽크>최진혁 울산상공회의소 경제조사팀장
“다음주를 기점으로 저희(상공회의소)들은 회원사를 대상으로 기업 애로
조사와 수출 규제 피해 조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피해 기업 발생 시
피해를 최소할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하고,
한국수출입은행은 금리인하와 금융지원 방안을 강구할 예정입니다.

울산발전연구원은 울산의 3대 주력 산업인
자동차와 석유화학, 조선산업은
국산화율이 높아 피해가 크지 않을 것을 내다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산업의 경우 주요 부품의 일본 의존도가 높아
세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씽크> 이은규 울산발전연구원 전략기획실장
“대 일본 의존도가 높은 제품들에 대해서 주로 사용하는 기업과 산업에
대한 확인 절차가 필요할 것이고 그에 따르는 대체 가능성에 대한 점검도
필요하다...”

울산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일본의 수출 규제로 당장 드러나는 피해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산업 전반에 걸쳐 일본과의 교류가 있었던 만큼
일본의 수출 규제가 우리 산업에 미칠 파장은
계속 확대될 것으로 우려돼
세부적이고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