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한가위 정' 가득.. 성묘행렬
송고시간 | 2019/09/13 19:00



앵커> 한가위 보름달이 휘영청 밝게 떴습니다.

고향과 가족의 정을 느끼며
정겨운 시간을 보내셨을텐데요.

이른 아침부터 성묘객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뒤늦게 귀성하거나 일찌감치 귀경하는
차량들도 많았습니다.

가족단위의 나들이객들은
도심 공원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구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묘 행렬은 추석 당일에도 이어졌습니다.

성묘를 가는 길목은 마치 주차장을 방불케했습니다.

s/u> 공원묘지에는 일찍부터 성묘객이 몰려
차가 거의 움직이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을 차려놓고
3대가 함께 큰 절을 올리고
정성껏 벌초를 끝낸 뒤에 성묘를 하는 가족도 있습니다.

인터뷰> 유명수(중구 병영동)
"선친 묘들은 지난주 일요일에 다 하고 오늘은 아들하고 같이 하려고..."

좋은 날씨를 벗삼아
가족 단위의 나들이 객으로 붐빈 태화강 국가정원.

함께 거닐며 이야기 꽃을 피우고
사진으로 추억도 남깁니다.

인터뷰> 유다교(서울시)
"아기 데리고 같이 산책하고 사진도 찍고 좋은 추억 만들고 있어요."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굴렁쇠 굴리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한 켠에선 윷놀이 판이 벌어집니다.

인터뷰>배란희 (남구 삼산동)
"아침에 차례 지내고 산책 나왔다가 우연히 이런 공간이 있어서
윷놀이 하게 됐어요. 정말 즐겁고 재밌습니다."

평소 스마트폰에 친숙했던 아이들도
제기차기와 투호 던지기에 신이 났습니다.

인터뷰> 박지은 (북구 중산동)
"십리대숲에 와서 전통놀이도 하고 꽃구경도 해서
너무 재밌었어요."

짧은 만남이 아쉬운 배웅길 마지막까지 정을 나누고
도로는 금세 밀려드는 차량으로 몸살을 앓았지만

성큰 찾아온 가을 날씨 속에
풍성한 한가위의 정이 도심 곳곳에 흘러 넘쳤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