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울산 모든 학교 개학 1주일 연기.. 학원도 휴원
송고시간 | 2020/02/24 19:00



(앵커)
정부의 방침에 따라 울산의 모든 학교의 개학도
일단 일주일 연기됩니다.

학원도 휴원에 들어가고
도서관과 울산과학관도 휴관에 들어갔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가 전국의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의 개학을
3월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했습니다.

전국 단위의 학교 개학 연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울산시교육청은 오늘(2/24) 아침 노옥희 교육감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교육부의 개학 연기에 따른
후속 조치 마련을 논의했습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우리 교육청 내부에서도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하는 것은 물론이고,
또 시청과 연계하고 교육부와 연계하는 이런 부분에서도
철저하게 연계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상황에 따라서 추가적인 개학 연기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개학 연기로 인한 휴업 일수는
우선 여름과 겨울방학으로 조정됩니다.

개학 연기 기간이 연장돼 법정 수업일수를 채울 수 없으면
학교장이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맞벌이부부 자녀 등을 위해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는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울산지역 학원도 1주일간 휴원에 들어갑니다.

노옥희 교육감은 울산시학원연합회와 긴급 간담회를 열고
교육부의 권고사항을 안내하며 학원의 휴원을 요청했고
학원연합회도 적극적인 동참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박철수/울산학원연합회장
"국가적인 재난 상태이므로 학원연합회에서는 교육청의 입장에
충분히 협조하고 같이 동참할 생각입니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도서관과 울산과학관도
이번 주 전면 휴관에 들어갑니다.

3~4월로 예정된 수학여행은 5월 이후로 연기됐고
각종 체험활동도 4월 이후에나 가능합니다.

학교 내 체육관 등 운동장 시설 사용 중단도
3월까지 잠정 연장됩니다.

울산시교육청은 아직 모든 학교가 방학 중인 만큼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입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