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아랑고고장구'발 확산 방역당국 '긴장'
송고시간 | 2020/11/24 17:00





앵커멘트) 울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특히 울산에서 자격시험이 열렸던
'아랑고고장구'발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울산시는 질병관리청에 긴급대응팀 파견을 요청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일 장구 지도사 시험이 치러진
아랑고고장구 울산지회입니다.

(CG IN) 부산 652번 확진자가 당일 시험장에 참석한 이후
울산에서는 24일 오후 현재
176번부터 178번까지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부산 652번 확진자는 시험일이던 20일 오전에
16명의 집단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 초연음악실을 방문했다가
오후에 울산으로 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OUT)

당시 울산 시험장에는 응시 인원과 시험 감독관 등 130여 명이
있었고, 이 중 울산 시민은 40여 명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정식 시험이나 행사가 아니어서 당시 참석자들의 명단을
정확히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터뷰)이현주 울산시 역학조사관/ 사무를 보는 분에게 명단을 받았는데요. 완벽하게 받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파악하는 데 애로가 있습니다.

감독관들은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응시자들은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면서 장구를 치기 때문에
시험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에서 온 시험 감독관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울산과 부산 등 영남권은 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질병관리청에 긴급대응팀 파견을 요청했습니다.

인터뷰)여태익 울산시 시민건강과장/ 사전에 신고도 하고, 방역지도를 받는다든지 (했으면 좋았을텐데) 순수 자기들끼리 하다 보니까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울산시는 11월 20일부터 23일까지
남구 월평로에 있는 아랑고고장구 시험장을 방문한 사람은
조속히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울산은 16명의 집단감염을 발생시킨 '고스톱 모임' 이후
'아랑고고장구'발 확산세에
또 다시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