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학교급식종사자 산재 인정 증가
송고시간 | 2019/09/11 19:00



(앵커 멘트)
학교 급식실은 특성상 조리 종사자들의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곳인데요.

하지만 산재가 발생해도 산재에 해당하는지
제대로 판단하지 못해
산재 신청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사 본문)
CG-IN
지난해 7월 인천의 모 중학교 급식실에서 발생한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

이 사고로 조리 종사원 5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보건기관의 조사 결과 이 학교 급식실에서 사용하는
가스식 회전 조리기구에서 일산화탄소 가스가 대량으로 배출돼
발생한 사고였습니다.CG-OUT

이처럼 학교 급식 현장은 조리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와 끓는 물, 절단기 등
많은 위험요인에 노출돼 있습니다.

여기에 학교 현장에서 산재가 발생해도 여러 가지 이유 등으로
산재 신청을 기피하고 은폐하려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전화인터뷰-이은영/학비노조 울산지부 조직국장
"이전보다는 많이 좋아졌긴 하지만 여전히 학교가 오히려 내가 산재를 신청하면 학교가 피해를 받지 않을까... 라는 그런 생각 때문에"

CG-IN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의 학교 급식실 산업안전실태 조사에 따르면
그동안 급식종사자가 산재처리를 하지 못한 이유로
'산재에 해당하는지 판단이 잘 안 된다'가 가장 많았고,
'동료들에게 미안해서', '학교에서 불이익을 당할까 봐' 등으로
조사됐습니다.CG-OUT

울산시교육청은 이러한 급식종사자들의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선 지난 1월 평생교육체육과내 산업안전관리팀을 신설하고
전문 강사를 통한 안전.보건교육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산업재해 인정 건수가 2천16년 6건에서 지난해는 12건,
올해 들어 8월까지 16건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정수/울산시교육청 평생교육체육과 팀장
"근로복지공단의 산재 신청 절차 간소화와 급식종사자 안전 보건교육을 통해 산업재해보상보험법 등을 교육하여 근로자들이 산업안전보건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이 밖에도 산업재해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각급 학교 급식소에
일산화탄소 감지경보기와 k급 소화기를 모두 설치했습니다.

ST-이현동 기자
시교육청은 앞으로 산업재해 원인분석과 작업환경 개선을 통해
산재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 관리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