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남구 을' 총선 구도는?
송고시간 | 2019/09/11 17:00



앵커멘트) 오늘은 남구 을 지역의 총선 구도를 전망해 보겠습니다.

남구 을은 한국당에서는 2선의 박맹우 국회의원과
김기현 전 시장 간 맞대결이 점쳐지고 있고,

민주당에서는 3파전 내지는 4파전 양상이 예상됩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중당에서도 출마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구 을 총선은 2선인 자유한국당 박맹우 국회의원의
3선 도전이 유력해 보입니다.

최근 중앙당 사무총장에 재발탁되면서
사실상 내년 한국당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게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남구 을에
출마할지 여부가 관심사입니다.

지방선거 패배 이후 다시 정치 활동을 시작한
김 전 시장이 남구 을에 출마할 수 있다는 하마평이 무성합니다.

시장 재임 전 남구 을에서 3선에 성공한 전력이 있고,
최근 남구 을 지역구에 진성 당원을 대거 가입시켰습니다.

한국당에서는 두 전직 시장 간 맞대결이 성사될지가 관전 포인트입니다.

민주당에서는 정병문 지역위원장과 김지운 수석대변인의
출마가 확실시 되고 있으며, 박성진 시당 부위원장과
임동욱 한국산업안전공단 상임감사 등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북구와 남구 을 지역의 경우 일찌감치 후보자를
내정했으며, 고원도 지역위원장이 출마를 채비하고 있습니다.

민중당은 김진석 시당 부위원장이 남구 갑과 을 지역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으며, 조남애 지역위원장도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역 여야 모두 추석 이후부터 당무감사와 여론조사 등을 통해
후보자 선정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