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12일 화학물질 환적...감식 일정은 아직
송고시간 | 2019/10/08 16:00



앵커멘트) 염포부두 선박 화재 사고와 관련해
사고 선박에 실려 있는 화학물질을 이송하고
화재 원인 감식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유관기관 대책회의가 오늘(10/8) 열렸습니다.

이 회의에서 기관들끼리 이견을 보였던 화물 환적 위치는
결국 염포부두로 결정됐고
환적은 오는 12일부터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김동영 기잡니다.

리포트) 염포부두 선박 화재 11일째.

사고 선박 처리에 대한
선주사와 유관기관의 2차 대책회의가 열렸습니다.

선주사는 지난 4일부터 화재 선박에 실린
화학물질 상태를 조사한 결과 환적이 가능할 정도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선주사 대표
“(샘플 검사 결과) 모든 화학물질은 안정적입니다. 억제제를 필요로 하는 몇 가지 물질도 문제가 없는 상태입니다.”

현재 화재 선박에 남아 있는 화학물질은
2만7천톤 규몹니다.

선주사와 유관기관은 당장 오는 12일부터
환적 작업을 시작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방식은 화재 선박과 비슷한 크기의 배를 접안해
화학물질을 옮겨 싣는 안이 가장 유력합니다.

스탠드업) 환적은 화재가 일어났던
울산대교 하부 염포부두에서 그대로 진행합니다.

기존 폭발 위험성을 들어 전용 부두로 이동해
환적하는 방안도 거론됐지만
기반 시설 미비 등의 이유로 무산됐습니다.

인터뷰) 유상준 / 울산지방해양수산청장
“방파제 환적 전용부두가 있긴한데 그쪽으로 배를 옮기면 동력 공급이라던지 질소 공급이란 것이 현실적으로 곤란하기 때문에...”

선주사는 화재 선박을 40개가 넘는 대형줄로 결박한데다
선박의 이중설계 구조에는 문제가 없어
2차 피해 가능성은 낮다는 입장입니다.

소방과 해경도 환적 일정에 맞춰
소방차와 방제정을 동원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에정입니다.

환적에는 2주의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화재 원인을 밝힐 합동 감식 일정은
화물 환적 이후에나 정해질 전망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