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텐트 속 화로...야영하던 남녀 질식사
송고시간 | 2019/11/19 16:00



앵커멘트) 동구의 한 야영장에서
텐트 안에 화로를 피우고 잠들었던
남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일단 자살은 아니고
난방을 위해 텐트 안에 불을 피우는 바람에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
해마다 반복되는 사고인 만큼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동영 기잡니다.

리포트) 좁은 텐트 속에 미처 정리하지 못한
이불과 신발 등이 어지러이 널브러져 있습니다.

어제(11/18) 밤 11시쯤 동구의 한 야영장 텐트 속에서
30대 남성과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6일 이후 연락이 끊겼다는
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위치 추적 끝에 이들을 발견했지만
이미 숨져 있던 상태였습니다.

스탠드업) 숨진 두 사람 옆에는
이처럼 불을 피웠던 것으로 추정되는
화로가 놓여 있었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밀폐된 텐트 안에서
숯을 피우고 잠들었다가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경찰 관계자
“일산화탄소 중독사로 검안의는 이야기하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화덕에 의해서 그분들이 돌아가셨는데 현재까지는 그분들이 자살을 하기 위해서 했던, 그런 걸로는 보여지진 않습니다.”

밀폐된 텐트 속에서 난방을 위해 불을 피웠다가 사망하는 사고는
해마다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야영 시 숯이나 가스를 이용한 난방보다는
침낭과 보온팩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조언합니다.

인터뷰) 강창수 / 소방본부 예방안전과
야영용 텐트나 천막 내에서 전기, 가스 등 일체의 화기 사용이 금지돼 있습니다. 야영 시 이용자는 난방기기 등을 사용할 때 주기적인 환기가 필요합니다.

지자체는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안내 등 계도 활동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