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베이트' 의사·제약사 직원 등 26명 징역·벌금형
송고시간 | 2020/02/14 19:00

수 억원대의 불법 리베이트를 받아온

울산의 한 대형병원 의사들과
이들에게 금품을 건넨 제약회사 임직원 등 26명이
모두 징역형과 벌금형의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울산지법 박주영 부장판사는

배임수재와 의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의사 5명 가운데

한 명에게 징역 1년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나머지 4명에게도 벌금 700만원에서 3천만원을 선고하면서
5명 모두에게 980만원에서 8천800만원의 추징을 각각 명령했습니다.


또, 자사 의약품을 처방하고 구매해준 대가로

이들에게 금품을 건넨 제약회사 임직원 등 13명에게도

50만원에서 천500만원의 벌금형을 각각 선고하고,

병원과 제약회사 등 8곳에도 50만원에서
3천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습니다.


의사 5명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2017년 9월까지 2년간
제약회사 7곳로부터 3억 7천만원을 받아

회식비나 출장비 등으로 사용하고

공동계좌에서 매달 정기적으로 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