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축제 취소해도...몰려드는 상춘객 어쩌나
송고시간 | 2020/03/24 17:00



앵커멘트)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대표 꽃 축제가 줄줄이 취소됐지만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인파가 몰려들고 있어
지자체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중구 약사동은
지역 벚꽃길에 조명을 설치했다고 홍보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조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의 대표 벚꽃 명소 작천정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개최 예정이던 축제는
일찌감치 취소됐습니다.

하지만 벚꽃이 피기 시작하면서
이곳을 찾는 발길은
축제 취소와 관계없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서영 / 울주군 언양읍
(집에만 있어) 답답했는데 이렇게 나와서 친구들이랑 맛있는 것도 먹고 또 벚꽃도 보니까 기분이 훨씬 나은 것 같아요.

지자체는 방역 대책 수립에 나섰습니다.

일부 상권과 시민들의 반발이 나올 수 있다는 점에서
전면 통제도 쉽지 않은 상황.

지자체는 방문 자제를 권유하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화장실 등 공공시설 방역을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울주군 관계자
행정 지원 요청은 다 드려놓은 상태거든요. 화장실 소독, 주정차 단속부터 시작해서 보건소 방역까지 요청을 해놓은 상태에요.

반면 모두가 취소한 벚꽃 행사를 추진해
눈총을 받는 곳도 있습니다.

스탠드업) 중구 약사동은 지역 벚꽃길에
이처럼 조명을 설치해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혀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최근 기조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민원이 이어지자 약사동은
행사 추진을 고민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약사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
그냥 차량이 지나가고 사람들이 출퇴근하면서 보라고 야간 조명을 설치할 계획을 갖고 있었습니다. 공원이나 그런 공간이 아니고 도로변에 벚꽃을 해서 1회, 2회 해왔기 때문에

타지역에선 꽃 구경을 떠났던 상춘객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우려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울산은 지역에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주말이 방역의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