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코로나19 위기 극복 예산 처리
송고시간 | 2020/05/12 17:00


앵커멘트) 울산시의회가 오늘(5/12) 임시회 본회의에서
울산시의 2차 추경과 시교육청의 1차 추경 예산안을 처리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관련된 예산의
신속한 집행이 가능해 졌습니다.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문턱을 낮춰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울산시의회가 212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울산시와 시교육청의 추경 예산안을 처리했습니다.

울산시의 2차 추경 예산은 천982억 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과 감염병 관리지원단 운영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 사업들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인터뷰)김석진 행정부시장/ 코로나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울산이 다시 예전의 활기차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소중하고 신속하게 집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울산시교육청의 1차 추경 예산은 654억 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유치원과 초.중.고등학생 1인당 10만 원씩 지원하는
울산형 교육재난지원금이 시의회를 통과했습니다.

일선 학교의 방역 물품 예산도 반영됐습니다.

인터뷰)노옥희 울산시교육감/ 철저한 방역체제 구축과 원격 수업 환경을 면밀히 점검해 코로나 이후 교육 현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교육행정 시스템을 갖추겠습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지원하는 재난지원금 신청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울산시가 업소 만 곳을 선정해
한 곳당 1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신청 기준이 높아 정작 신청한 업소는 5천여 곳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손종학 시의원/ 지원 문턱을 조금 더 낮춰서 예산이 다 소진될 때까지 알뜰히 피해 업체를 찾아 지원해 주실 것을 건의 드립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사측은 근로자들의 고용을 보장하고,
근로자는 임금 인상 요구를 자제하며,
행정기관은 세제 혜택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노사상생 협력 촉구 결의안도 통과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