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왜 천천히 가?" 킥보드·앞차에 흉기 휘둘러 징역형
송고시간 | 2020/05/21 18:00
킥보드 때문에 앞차가 서행한다는 이유로
킥보드를 타고 가는 사람과 앞차 운전자를 흉기로 위협해 다치게 한
5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울산지법 정현수 판사는 특수폭행치상과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55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울산 동구의 한 도로에서
앞차가 킥보드로 인해 천천히 간다는 이유로
차량 트렁크에 있던 흉기로 킥보드를 타던 B씨와
앞차 운전자 C씨를 위협했으며
이로 인해 달아나던 C씨가 넘어져 전치 3주의 상해를 입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