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동료 잃고 극단적 선택한 소방관 '위험직무 순직' 인정
송고시간 | 2020/05/22 17:00
지난 2천16년 태풍 차바 당시 인명 구조 활동 중 동료를 잃고
외상 후 스트레스를 앓다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울산소방본부 고 정희국 소방장이 위험직무 순직을 인정받았습니다.

정 소방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공무원의
위험직무 순직 인정 첫 사례로
이전까진 일반 순직만 인정돼 왔습니다.

정 소방장은 지난 2016년 10월 후배인 고 강기봉 소방교와 함께
울주군 회야강변으로 인명 구조에 나섰다가
불어난 강물에 강 소방장을 잃고 자신만 살았다는 데
죄책감과 트라우마에 시달려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동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