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길어지는 작업중지...협력사 '위기'
송고시간 | 2021/02/24 17:00


앵커) 중대재해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 대조립 공장에
작업 중지 명령이 내려진 지 벌써 2주가 넘어섰습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서 어제(2/23) 진행한
2차 작업중지 해제 심의에서도
작업중지를 유지해야 한다는 결정이 내려지면서
일손을 놓고 있는 사내 협력사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5일 중대재해사고로
근로자가 사망한 현대중공업.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지난 8일
공장 3곳에 집중 감독을 위한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어느덧 작업 중지 기간은 2주를 넘어섰습니다.

현대중공업이 보완 사항을 마련해
두 번째 작업 중지 해제를 요구했지만
울산지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전화 인터뷰)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관계자
"작업 중지 해제가 불승인 나는 이유가 여러가지 봤을 때 내용이 (있겠지만) 안전작업에 대한 계획을 검토했을 때 '아닌 것 같다.' 이렇게 되니까 불승인 나는 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두 번의 해제 요청이 모두 거부되며
관계자들도 언제쯤 작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쉽게 예측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사내협력사들은 작업 중지 명령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현재 작업 중지 조치로
업무를 멈춘 사내협력사는 13곳.

직원 천200여명이 2주 넘게
일감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그간 누적된 피해액만
모두 35억원이 넘는다는 게 협력사들 주장입니다.

전화 인터뷰) 김진국 /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 대표
"인력 유출이 또 많거든요. 안 그래도 인력 수급도 쉽지 않은 상황에 사람들이 장기화되다 보니 이직을 하려고... 다 하루하루 벌어 생계 유지하는 사람들인데..."

협력사들은 한 공정이 멈추면
다른 공정도 잇따라 멈출 수밖에 없어
연쇄 피해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사내협력사 86곳이 2차 심의 전
울산지청에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스탠드업) 철저한 안전관리가 이뤄지는 가운데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도울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도 필요해보입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