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정치 위상 상승.. 시장 선거 구도 변화?
송고시간 | 2021/05/03 17:00


앵커멘트) 김기현 국회의원이 야당 원내대표에 당선되면서
울산의 정치적 위상이 상당히 상승될 전망입니다.

김 원내대표는 변화와 혁신, 젊은 인물들의 전진 배치를 언급했는데요.

내년 지방선거에서 야당의 울산시장 후보군 구도에 변화가 생길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울산 출신 4선의 김기현 국회의원이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당선되면서
울산의 정치적 입지가 상승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이번 선거에서 김 원내대표는 영남을 베이스캠프로 삼아
전국 정당으로 확장하자는 주장을 했고,
많은 의원들의 공감을 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울산에서 원내 사령탑이 나온 만큼 국민의힘 내에서
울산의 입지가 상당히 중요해질 것으로 보이고, 이는 의료원 설립 등
여러 지역 현안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또 상임위와 위원장 배분에서 지역 의원들이
전진 배치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전화 인터뷰)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정말 울산의 자존심을 지키고 울산을 변방에서 중심으로 끌어 올리는 역할을 하고, 아울러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킬 수 있는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임기 1년 동안 차기 대선 관리뿐만 아니라
지방선거에서도 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 원내대표는 당의 쇄신과 함께 젊은 인물들을 전면 배치하겠다고
밝혀 내년 지방선거 후보군의 세대교체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전화 인터뷰)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더 쇄신하고 또 좋은 인물들, 젊은 인물들을 전면 배치하면서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노력을 하겠습니다.

현재 울산시장 후보군으로는 5선의 정갑윤 전 국회의원과
3선 울산시장을 지낸 박맹우 전 국회의원, 또 박대동 전 국회의원과
김두겸 전 남구청장이 거론되고 있고,

현역 중에서는 3선의 이채익 국회의원과
초선이자 울산시당 위원장인 서범수 국회의원,
그리고 서동욱 현 남구청장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스탠드업) 김기현 원내대표 체제에서 내년 울산시장 후보군 구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