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 부유식 해상풍력 세계 1위 도전
송고시간 | 2021/05/06 17:00


앵커) 울산시가 오늘(5/6)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부유식 해상풍력 육성 비전 선포식을 열었습니다.

울산시는 오는 2천30년까지 원전 6기에 맞먹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건립하는 게 목표입니다.

목표대로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가 건립될지,
울산이 친환경 에너지 선도 도시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 앞바다 동해가스전 인근에
추진될 예정인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서울시 면적의 2배 규모의 이 단지에서
원전 6기 규모와 맞먹는
6기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는 게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울산시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부유식 해상풍력 육성을 위한 비전을 선포했습니다.

2천30년까지 모두 36조원을 투입해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를 건립하고
대형 풍력기의 국산화와 바다 목장 조성 등
연계 사업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특히 해상풍력 단지에서 생산된 전력의 20퍼센트를
탄소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로 생산하는 전략도 추진합니다.

울산시는 그 첫 걸음으로
부유식 해상풍력과 연계한 100메가와트급
그린 수소 생산 실증 설비를
현대중공업과 유니스트 등
9개 기관과 함께 추진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송철호 / 울산시장
"바다에서 생산된 전력의 일부를 탄소제로인 그린수소 생산에 활용해서 그린 수소 경제를 활성화 하고..."

울산시는 해상풍력 단지 건립으로
2030년까지 21만개의 일자리와 930만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8만 4천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규모 사업인 데다 시장 자체가 초기 단계라
울산시 독자 추진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문 대통령과 여당 간부가 울산에 방문했다는 점은
사업 추진에 힘을 실어줄 전망입니다.

인터뷰) 문재인 / 대통령
"거친 파도와 바람 넘어에 대한민국의 희망이 있습니다. 울산의 도전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는 국민과 함께 힘껏 응원하겠습니다."

울산시는 비전 선포식에 앞서
유럽 각국 대사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해
투자 유치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울산이 대규모 부유식 해상풍력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를 선도하는 세계 1위의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