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 다시 떠오르는 '버스준공영제'
송고시간 | 2021/08/02 18:00


[앵커멘트] 연료비를 지급하지 못해 시내버스의 운행 중단 위기에 처했던
신도여객의 사태는 가까스로 모면했지만
근본적으로 미납급을 갚은 대책은 아니어서
언제 또 다시 시내버스 운행 중단사태가 올지 불안합니다.

이를 계기로 버스업계에서는 버스 준공영제가 하루 빨리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울산시는
버스 준공영제 도입 단계는 아직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연료비를 내지 못해
운행 중단 위기에 놓였던 시내버스 업체 신도여객.

지난달 30일 경동도시가스가
일단 신도여객에 연료 공급 중단 방침을 철회하면서
운행 중단 위기는 피했습니다.

신도여객이 미납 중인 연료비를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또, 이후 청구될 요금도
연체 없이 지불하겠다는 방안을
경동도시가스가 받아들인 것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미납 연료비 유예가
근복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데 있습니다.

버스 운송업계는 버스 사업 자체가
회사 영리 목적이 아니고
시민들의 교통편의 목적이 크기 때문에
하루 빨리 버스준공영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다시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준호 울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관리부장/ 준공영제가 도입되면 경영적인 안정과 승무원들의 처우 개선, 무엇보다 시민들의 교통서비스가 향상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현재 버스준공영제 도입은
검토할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지역 6개 시내버스업체 영업이익 손실 보전금으로 지급하는 예산이
한 해 850억 원에 이른다는 겁니다.

[인터뷰] 울산시 관계자 / 회사별로 지금 가지고 있는 부채나 이런 부분의 대안이 나와야지 준공영제를 시행하지 시에서 안고 시행을 하지 못합니다. 지금 현재 우리도 재정지원금을 주고 있잖아요. 말이 민영제지 사실상 준공영제하고 비슷합니다. 지금도...

그러면서 버스준공영제가 도입되면 현재보다
울산시의 재정 부담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또, 부실 업체는 자체적으로 매각을 검토하고
타 업체에서 인수하는 것이 맞다는 입장입니다.

신도여객의 운행 중단 사태는 가까스로 막았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버스업계의 입장.

시민들의 교통편의와 근로자 처우 개선,
적자 노선 해결 등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이
버스준공영제라는 주장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