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고용위기지역 마지막 해...동구 "1년 더"
송고시간 | 2021/10/12 17:00


앵커) 동구 지역에 내려진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올해로 끝이 납니다.

동구청은 조선업 회복세에도
지역에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며
규정을 변경해서라도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구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처음 지정된 건
조선업이 침체기에 빠져 있던 2018년입니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동구는
그간 취업 촉진 수당과 고용 유지 지원금 등
각종 정부 지원을 받아왔습니다.

동구청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고용위기지역 관련
지원금을 받은 사업체는 110여곳으로
지원금은 75억원에 달합니다.

대부분의 지원금이 지자체를 거치지 않고
정부에서 직접 지급되는 만큼
누적된 지원 규모는 더 클 것이란 분석입니다.

하지만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은
올해 말까지만 가능합니다.

규정 상 최초 지정 2년 이후
최대 2년만 더 연장할 수 있는 탓입니다.

수주가 계속되며
조선업 경기가 살아나곤 있지만
동구 지역은 여전히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감률이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또 다른 지원책인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지정도
올해 함께 해제를 앞두고 있어
지역에 전해지는 타격은 더 클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우철 / 동구청 일자리정책과장
"(조선업이) 살아나고 있다곤 하지만 실질적으로 현장까지 영향을 미치려면 최소 1년 이상은 소요가 되거든요. 저희들 생각은 최소 내년 정도까지는 지원을 좀 해주시면..."

동구청은 재연장이 불가능하도록 규정된
고용노동부 고시를 개정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1년 더 연장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동구청은 울산시와 고용노동부 등과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울산뿐만 아니라 경상남도 등
기존 고용위기지역에서도 재연장 제한을
풀어달라는 건의가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규정 자체를 바꿔야 하는 만큼
실제 지정 연장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JCN뉴스 김동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