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추석연휴 시작, 추석맞이 분주
송고시간 | 2019/09/12 19:00



(앵커 멘트)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연휴가 시작됐습니다.

전통시장은 대목을 맞아 모처럼 활기가 넘쳤고,
조상님들 산소에는 이른 성묘객들이 몰렸습니다.

이현동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

(기사 본문)
남구 옥동의 울산공원 묘지.

번잡한 때를 피해 한 발 먼저 성묘에 나선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집니다.

정성스레 절도 하고 음식도 나눠 먹다 보면 가족 간의 정도 깊어짚니다.

인터뷰-정희석/울산 북구
"이럴 때 아니면 요즘에는 만나기 힘드니까... 이렇게 만나서 우애도 다지고 조상님도 기리는 그런 좋은 날이니까 아주 좋아요."

전통시장은 발디딜 틈 없이 꽉 찼습니다.

과일에 수산물, 튀김과 고기까지 오랜만에 북적이는 시장 모습에
상인들도 들떴습니다.

인터뷰-박종희/신정시장 상인
"평상시에는 손님이 좀 적었는데, 그래도 대목이라고... 추석 명절이라고 손님들이 많이 와서 너무 좋아요."

KTX 울산역에는 고향가는 길을 서두르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고향으로 돌아온 이들의 얼굴에는 설렘이,

인터뷰-김경완/천안시
"오랜만에 울산에 내려와서 부모님도 뵙고 그러려니 많이 설렙니다."

역귀성에 나선 부모님의 얼굴에는 함박웃음이 떠나지 않습니다.

인터뷰-김진걸, 문순자/남구 선암동
"이번에는 애들도 못 내려오고 우리가 올라가서 즐거운 명절을 보낼까 싶어 올라갑니다."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을 밀어내고 훌쩍 다가온 추석.

온 가족과 함께할 추석 맞이로 분주한 하루였지만
마음만은 풍성한 하루였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