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내년 교육복지 예산 '역대 최대'
송고시간 | 2019/11/05 19:00



(앵커)
울산시교육청이 내년도 예산안을 확정했는데요.

내년에도 전체 예산 가운데 가장 많은 부분을
교육복지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높이고
학교행정업무는 줄이는데 예산을 집중 편성했다고 합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내년도 울산시교육청의 전체 예산안은 1조 7천646억원.

이 가운데 2천738억원을 교육복지 사업에 투입합니다.

올해보다 227억원이 늘어난 역대 최대 예산입니다.

고등학교 2,3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이 실시되고,
신입생 무상교복 전액 지원과,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등에 사용됩니다.

'무상 3종 세트' 실현으로 전국 최고 수준의 교육복지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내년에는 고등학교 2,3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이 실시됩니다.
신입생 무상교복 전액지원,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등
울산이 전국 최고수준의 교육복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울산형 미래 교육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업도 추진됩니다.

내년 개관 예정인 학생교육문화회관과
마을교육공동체 거점센터 운영비는 물론, 울산수학문화관 구축과
꿈자람 놀이터 개축을 위한 예산도 편성했습니다.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높이는 계획도 마련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한 미래교육과 역량 강화,
행복한 학교인 서로나눔학교 등이 확대됩니다.

특히 조직개편을 통해 학교행정업무도 크게 줄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학생이 공부에 전념하고 교원이 가르치는 일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교육지원청에 학교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이의 운영을 위해 39억원을 편성하였습니다."

이밖에도 학교자치와 교육자치 강화를 위한 예산을 편성하고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을 위한 사업도 추진합니다.

ST-이현동 기자
울산시교육청은 내년도 예산안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불필요한 180개 사업을 통합해 예산을 절감하고
울산시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부족한 예산은 지원받는다는 계획입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