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검찰, 송병기 전격 소환.. 압수수색
송고시간 | 2019/12/06 19:00



앵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오늘(12/6) 전격 소환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송 부시장 집무실과, 자택,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습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제보가 청와대로 전달된 경위와
배경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청와대 윗선은 물론 당시 선거 캠프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예상됩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검찰이 오늘(12/6) 오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전격 소환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오늘(12/6) 오전 8시 50분부터
송 경제부시장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노트북과 업무수첩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지목된 송 부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힌 지 하루 만입니다.

오늘(12/6) 하루 연가를 낸 송 부시장은
오전부터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울산시청은
1년여 만에 또다시 압수수색이 들어오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것으로 거론되고 있는
민정비서관실 문 모 행정관도
어제(12/5) 소환 조사했습니다.

앞서 청와대 공식 발표와 문 모 행정관의 진술,
송 부시장의 주장이 엇갈린 부분이 있는 만큼
검찰은 이 부분의 사실관계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또 송 전 부시장이
그러한 제보를 하게 된 경위와 배경,
청와대 측과의 사전 교감이나
논의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으며
송 부시장은 “청와대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송 부시장을 전격 소환하는 등
선거개입 의혹에 대한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서면서 청와대는 물론 당시
송 시장 선거캠프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