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임동호 "김기현 중구로 오라"
송고시간 | 2020/01/16 17:00



앵커멘트)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아 온 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중구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오늘(1/16)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시장 선거에서 비겁한 정치적 음모를 꾸민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며 중구 총선에 다시 도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의 김기현 전 시장에게
피해자인 양하는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중구 총선에 출마할 것을 권유했습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중구지역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지방선거 때부터 시작된
당내 일부 세력의 공격을 견뎌내고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임동호 예비후보(민주당)/ 시장선거 경선 배제 이후 지역위원장 공모 탈락, 울산시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까지 많은 일을 겪었습니다.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저의 앞을 가로막은 것입니다.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의 업무 수첩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비열한 행위의 흔적이라며 노골적으로 비난했습니다.

인터뷰)임동호 예비후보(민주당)/ 민주당의 승리에 편승하기 위해 논의한 비열한 행위의 흔적들이 그 수첩에 남아 있었습니다.

자신이 겪은 당내 고초와 관련해서는 민주당이나 청와대가
개입한 것이라기보다는 비겁한 정치적 음모를 꾸민 자들에 의해
공격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개개입 의혹 등으로
지방선거를 도둑 맞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김기현 전 시장을 겨냥해
선거 패배의 원인을 다른 곳에서 찾지 말라고 지적했습니다.

피해를 계속 주장하고 싶다면 중구로 출마해 자신과 겨루자며
자유한국당에 김기현 전 시장을 중구로 보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임동호 예비후보(민주당)/ 김기현 전 시장이 피해자인양 정치공세를 펴는 자유한국당에게 요구합니다. 김기현을 중구에 보내십시오. 왜 김기현이 패배했는지를 확인시켜드리겠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하면서
민주당의 중구 경선은
박향로 전 중구지역위원장과 김광식 근로복지공단 감사 등
최소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입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