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시민들 마지막 설 연휴 즐겨..
송고시간 | 2020/01/27 00:00






앵커멘트> 나흘에 걸친 설 연휴가 끝났는데
짧은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큰 혼잡은 없었습니다.

막바지 귀경에 오른 사람들과 고향에 다녀온 시민들은
지역의 백화점과 극장가 등에서
연휴 마지막을 즐기기도 했습니다.

마지막 휴일 박정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설 연휴 마지막 날,
울산으로 들어오는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는
막바지 귀울행렬이 간간히 이어졌습니다.

울산을 빠져나가는 차량 행렬 역시
어느 연휴 때보다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KTX울산역에는 마지막 휴일
귀경을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짧은 연휴 탓에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긴 시간을 함께 못한 아쉬움을 뒤로하고
귀경길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김민석 - 경기도 광명시
“오랜만에 부모님 뵙고 친척분들 뵈어서 상당히 좋았구요. 단지 명절이
너무 짧아서 그게 좀 아쉬웠습니다.”

군에 입대한 후 특별휴가를 나온 딸을 보내는
어머니의 마음은 한결 무겁기만 합니다.

그러나, 설 연휴를 맞아 딸을
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했습니다.

인터뷰> 정금숙 - 북구 무룡동
“보내는 마음은 늘 아프고 안쓰럽고 그렇죠. 그런데 이렇게 명절이라고
보내주는 이런 부분도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고속버스 터미널과 시외버스터미널 역시
서둘러 귀경한 사람들 때문인지 한산한 분위기였습니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 때문에 지역의 백화점과 극장가에는
연휴 마지막날의 아쉬움을 달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시민들은 짧지만 풍성했던 설 명절을 마무리하며,
일상으로의 복귀를 준비하는 하루였습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