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유니스트 연구팀, 파킨슨병 치료 새 단서 찾았다
송고시간 | 2020/11/12 19:00
유니스트 생명과학과 김재익 교수팀이
근육이 마비되거나 경련으로 몸의 움직임이 둔화하는
퇴행성 뇌 질환 파킨슨병을 치료할 새로운 단서를 찾아냈습니다.

연구팀은 뇌 속 도파민 신경세포에서
세포 내 단백질 변형과정의 하나인 오글루넥당화 활성화를 통해
파킨슨병의 운동이상증을 정상 수준에 가깝게 완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입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니스트는 “오글루넥당화가 도파민 신경세포의 기능과 사멸에
관여한다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동물 모델에 적용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학·중개신경과학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브레인 11월9일자에 공개됐습니다.(이현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