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 에너지산단 분양률 올리기 안간힘
송고시간 | 2021/01/13 18:00





앵커> 울주군이 친환경 기업들을 유치하겠다며
수 천억원의 예산을 들여 만든
에너지융합일반산업단지 분양률이 여전히 저조합니다.

어려운 경기 상황에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기업 유치가 쉽지 않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울주군 에너지융합일반산업단지입니다.

102만 제곱미터 규모로 지난해 7월 준공했습니다.

하지만 준공한 지 여섯 달이 됐지만
분양 실적은 여전히 저조합니다.

1월 현재 에너지산단 산업시설용지 80필지 중

25필지만 분양돼
분양률은 24%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2019년에는 단 한 건의 분양실적이 없었지만
그나마 지난해에는 4개 기업과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달에도 5개 기업과 계약을 추진하고는 있는데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기업들의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아 계약이 성사될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울주군 관계자
"경기 때문이죠. 투자를 하기에는 

지금 너무 위험 부담이 크신 거예요.
그러다보니까 아무래도 시점에 있어서 

좀 많이 망설이시는 분들이 많았고..."

울주군은 일단 중도금 대출 이자 지원을
올해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또 상반기 중에 추진할
주거와 지원시설 용지 분양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울주군 관계자
"산업시설용지 외에 있는 다른 용지를 매각해서
주변을 활성화시키면서 

상대적으로 활성화되는 모습을 보이면
입주 기업들이 더 관심을 가질 수 있으니까
입주기업도 유치를 해낸다 이런 전략이거든요. 올해는..."

스탠드 업> 2천 800억 원 상당의 예산이 투입됐지만
기대 이하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는 에너지산단이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됩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