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석면공장 퇴사 30년 후 2차례 질병.. "회사 모두 배상"
송고시간 | 2021/02/23 18:00
석면공장을 퇴사한 지 30년이 지나 석면폐증에 이어 악성 종양까지 생긴
근로자 A씨가,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두 차례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모두 승소했습니다.

울산지법 장지혜 부장판사는 A씨가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판결을 내리고
A씨에게 6천400여만원의 지급을 명령했습니다.

A씨는 부산의 한 석면공장에서 퇴사 30년이 지나 석면폐증 진단을 받자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벌여 치료비 등 4천여만원을 배상받았지만
10년 후 악성 종양이 생기자 또다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재판부는 앞선 소송 당시 A씨가 향후 발생 우려가 있는
악성 종양에 대한 치료비 청구를 포기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A씨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구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