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낙선인들 "더욱 노력".. 격변하는 정가
송고시간 | 2021/04/08 17:00





앵커멘트) 그런가 하면 재선거에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 후보자들은 유권자들의 준엄한 결정을 존중한다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총선에 이어 재보궐 선거까지 보수가 휩쓸면서
울산의 정치 지형도의 격변이 예상됩니다.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구청장 재선거에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김석겸 후보는
선거 결과로 표출된 민심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선거에서 약속한 공공의료원 설립과
태화강역의 명칭을 울산역으로 바꾸는 사업들의 실현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김석겸 더불어민주당/ 많이 어려운 요식업 등 사회적 약자 계층부터 챙기고자 했었습니다. 그러나 화난 민심과 준엄한 심판으로 기회를 갖지 못해 아쉽습니다.

진보당 김진석 후보는 어려운 조건에서도 보내준 지지와 성원에
감사하다고 밝히는 한편, 집권여당에 대한 분노가
민심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정치의 희망이어서가 아니라
집권여당 심판에 대한 반사 이익을 본 것에 불과하다며,
이번 선거를 계기로 마련된 진보 진영의 단결과 연대를
유지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김진석 진보당/ 이번에 얻은 많은 성과들이 있음을 확인하고 앞으로 더 나은 미래를 향해서 시민들과 함께,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이 나아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의 전초전 성격이라 불리는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울산도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두었습니다.

지난 총선을 통해 반등에 성공한 국민의힘이 재보선까지
승리하면서 기세를 이어 나가게 됐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총선에 이어 재보선까지 패배하면서
상당한 수세에 몰리는 형국입니다.

진보당은 높은 득표율을 얻지는 못했지만 이번 선거를 통해
진보진영 간 연대를 이루어 내는 데는 성공하면서
내부적인 결속력을 다지게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다시 얻은 기회인 만큼 민심을 잃지 않도록
민생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겠다는 방침이고,

민주당은 과감한 쇄신과 개혁을 통해
돌아선 민심을 잡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입니다.

진보진영은 이번 선거를 통해 선보인 시민의 직접 정치 참여를
더욱 활성화시켜 대중성을 넓혀 나가기로 했습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