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두 달만 맛 볼 수 있어요" 간절곶 토마토
송고시간 | 2021/06/10 18:00





[앵커] 우리나라 육지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간절곶은
해풍을 맞고 자라난 토마토로도 유명합니다.

5월말에서 7월까지 딱 두 달간 맛볼 수 있는데
현지에서만 판매하다보니 금방 소진될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합니다.

구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빨갛게 잘 익은 토마토가
주렁 주렁 달렸습니다.

한반도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간절곶

[스탠드 업] 일출만큼이나 유명한 건
바닷 바람을 맞고 자란 토마토입니다.

비옥한 토질에
수정 벌을 이용한 친환경 농법까지 더해져
육질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습니다.

[인터뷰] 홍우상 / 간절곶 토마토 작물반
"염분이 있으면 토마토 당도가 올라갑니다.
낮밤 온도 차가 크고 큰 산이 없기 때문에 일조량이 많고
해풍까지 맞아서 새콤달콤하고 진짜 맛있습니다."

주먹보다 조금 작은 크기의 토마토는
모양도 좋고 빛깔도 곱습니다.

이 일대 18개 농가에서 생산되는
토마토는 연간 2천 700여톤

당일 수확한 토마토는
도매시장 등을 거치지 않고
현지에서 모두 판매되는데
간절곶 토마토를 만날 수 있는 건
일년 중 딱 두 달뿐입니다.

[인터뷰] 정성익 / 농가
"(토마토 생산 기간이) 두 달 정도 밖에 안 됩니다.
5월 말에서 7월 말까지이고 완숙 토마토를 생산하기 때문에
그날 생산한 건 그날 소모를 다 합니다. 맛이 다른 토마토 보다
확실히 좋습니다."

이 때문에 간절곶에 왔다가
토마토 맛에 반해 다시 찾는
이들이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고객
"바닷 바람과 땅이 좋은가... 여기서 난 게 다 맛있어요.
당도도 다른 것보다 좋고 약간 짭짤한 것 같기도 하고 참 맛있어요."

해안가 특유의 날씨와
친환경 농법으로 탄생한 간절곶 토마토가
지역의 명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