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문화
[리포트] 서울주문화센터...청년문화 중심지로
송고시간 | 2021/06/14 18:00





[앵커멘트] 서울주문화센터에서 지난 금요일
올해 첫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코로나19로 지쳐 있던 군민들과
무대에 오를 기회가 제한적이었던 지역 예술인 모두가
만족해 하는 무대였습니다.

서울주문화센터는 서울주를 청년문화의 중심지로 만들고
울주군 전체로 확대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보도에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울주군 언양읍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에
오랜만에 관객들이 찾았습니다.

흥에 겨운 밴드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은
박수와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날려버립니다.

[인터뷰] 최린 – 관람객 / 코로나 때문에 이런 기회가 많이 없어서 많이 지쳐 있었는데 이번 기회로 마음이 많이 풀릴 것 같고 앞으로 이런 기회가 좀 많았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19로 제한적인 무대에서 활동해 오던 지역 예술인들도
관객들의 박수에 화답하듯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입니다.

[인터뷰] 주민혁 – 월페이퍼스 공연팀 /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예술가들이 무대에 설 수 있음에 감사하고요. 관중들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로 지쳐있는 군민들을 위해
울주군이 올해 첫 콘서트를
서울주문화센터에서 연 것입니다.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완화로 관람객도
50%까지 수용했습니다.

[인터뷰] 이선호 울주군수 / 음악은 다른 어떤 예술보다 우리에게 위안을 주고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 울주 싱어론 콘서트를 통해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힐링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합니다.

서울주문화센터는 올해 첫 콘서트를 시작으로
서울주를 청년문화 중심지로 만들 계획입니다.

또, 지역 예술인들이 설 수 있는
다양한 무대를 마련하는 등
청년문화를 울주군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이채혁 서울주문화센터 문화시설운영팀장 / 앞으로도 좋은 콘서트 많이 기획하겠고요. 청년들이 즐길 수 있는 많은 문화 행사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군민들과 지역 예술인 모두 만족하는
무대로 펼쳐진 서울주문화센터의 올해 첫 콘서트.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완화 지침에 따라
대중음악 공연장은 실내외 구분없이
최대 4천 명까지 들어갈 수 있어
앞으로 다양한 문화공연들이 지역 곳곳에서 펼쳐질 전망입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