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현대重그룹, 3세 경영·책임경영 체제 구축
송고시간 | 2021/10/12 19:00
현대중공업그룹은 오늘(10/12) 3세 경영체제를 본격화하면서
사업별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과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 등 4명을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해 사업별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했습니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 정몽준 최대주주의 장남인 정기선 부사장이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돼
본격적인 3세 경영체제를 갖췄습니다.

또 현대중공업 안광헌 부사장, 현대글로벌서비스 이기동 부사장,
현대오일뱅크 주영민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번 사장단 인사에 이어
조만간 후속 임원인사를 단행할 예정입니다.(이현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