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경제
[리포트]현대重 정기선 시대..3세 경영 본격화
송고시간 | 2021/10/13 19:00





(앵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이
사장으로 전격 승진했습니다.

정 사장은 2017년 부사장으로 승진한 지 4년 만에 사장에 오른 것인데요.

현대중공업그룹이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정몽준 이사장에 이어,
이제 3세 경영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이 4년만에 사장으로 전격 승진했습니다.

정기선 신임 사장은 그룹 최대 주주인 정몽준 이사장의 장남이자,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손자입니다.

정 신임 사장은 천982년생으로, 2천13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거쳐 이번에 사장으로 선임된 겁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변화하는 경영 환경 준비를 위해
예년보다 일찍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인터뷰-이민규/현대중공업 문화홍보팀 책임매니저
"예년보다 일찍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 인사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이를 통해 내년도 사업계획을 조기에 확정하고,
각 사별 경영역량을 집중해서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할 계획입니다."

정 사장은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도 내정됐는데,
그룹의 핵심사업인 조선부문에서 대표를 맡으며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앞서 정 사장은 한국투자공사와 AI, 수소연료전지 같은
신사업 분야 M&A을 위한 1조 원 규모의
공동 투자 협약 체결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정 사장 외에도 안광헌 현대중공업 부사장,
이기동 현대글로벌서비스 부사장,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등 3명도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CG-IN
수소, 암모니아, 연료전지 등 사업부문별 친환경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계획입니다.CG-OUT

기존 현대중공업그룹을 이끌던 사장단도 부회장으로 승진했습니다.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이 각각 부회장으로 승진했고,
최근 그룹에 편입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손동연 사장도
부회장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룹의 핵심 3대 축인 조선, 에너지, 건설기계 사업 대표들을
부회장으로 선임한 것은 부문별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하는 차원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