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 코로나19 사태에 혈액 수급 비상
송고시간 | 2020/02/28 19:00



앵커멘트>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지역 내 혈액 수급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시민들이 불필요한 외부활동을 자제하면서
자연스레 헌혈자들도 줄어들고 있는데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두 팔을 걷어 붙이고 헌혈행사에 동참했습니다.

보도에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시민사회의 긴장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자연스레 불필요한 외부활동을 차단하며,
헌혈자들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 때문에 울산 지역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현재 울산지역은 혈액 재고량이 2.9일분...

총 5단계 가운데 3단계인 ‘주의’ 단계에 있어
혈액 부족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건문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지원팀장
“헌혈의 집에는 방문자가 줄었구요. 일반 단체는 감염 우려 때문에 헌혈을 많이 기피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섭외하기도 어렵고 예정된 단체도 줄줄이 취소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혈액 부족으로 사태 해결을 위해
먼저 공무원들이 두 팔을 걷어 붙였습니다.

울산시 공무원들이 혈액 부족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헌혈에 동참했습니다.

인터뷰> 김경헌 헌혈참여자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데 작은 도움이나 될까 싶어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헌혈하고 나니까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또, 지난 26일에는 시교육청 공무원 노조가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가졌습니다.

인터뷰> 서보순 시교육청 공무원노조위원장
“혈액 수급이 부족하다는 내용을 전달받고 교육청 공무원들이 먼저 솔선수범해서 노사가 함께하는 헌혈봉사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나보다 타인을 위하는 행사에
시교육청 공무원들도 흔쾌히 헌혈에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송광희 시교육청 안전총괄과
“실제로 혈액(피)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이 많이 있는데 제가 헌혈을 통해서 그런 분들에게 도움이 될까해서 헌혈에 동참하게 됐습니다.”

혈액에 수급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자신들의 팔을 내어 준 공무원들...

‘사랑의 헌혈’ 행사 이외에도 혈액 수급을 위한
보다 다각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