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 정치 )
JCN NEWS 상세
정치
[리포트]울산공항 이슈 정치권으로 번져
송고시간 | 2021/09/15 17:00





앵커) 송철호 울산시장이 쏘아올린 울산공항 존폐 이슈가
큰 파장과 함께 정치권으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존폐 공론화를 언급한 송 시장에 대해
비난의 수위를 높이는 한편, 폐항이 아니라 확장이나 이전을 통해
국제공항 수준으로 격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울산공항 이슈는 당분간 큰 논란이 될 전망입니다.

김영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이 울산공항 논란과 관련해 송철호 시장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공항은 도시 발전에 꼭 필요한
교통인프라라며 공항을 폐쇄하고 세계로 뻗어나갈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박성민 국민의힘 울산시당위원장/ 우리 집 대문에는 못질을 하고 옆집을 통해서 우리 집에 들어가겠다는 발상 자체가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또 타 지자체는 공항을 확장하거나 신공항을 유치하는 등
관문을 넓히기 위한 전쟁이 한창인데
존폐를 거론하는 것은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공항의 존폐를 두고 지역 간 갈등과
소모적인 논쟁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국민의힘은 울산공항 폐쇄는 절대 불가하며,
국제공항 수준의 확장이나 이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박성민 국민의힘 울산시당위원장/ 광역시의 격에 맞고 산업수도 위상에 맞도록 이전이나 확장을 통해서 반드시 국제공항으로 수준을 올려야 합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 5명은
15일 서울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울산공항 폐항 발언과 관련해
송철호 시장을 향해 강도 높은 지적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송 시장은 폐항이 아니라 울산공항 발전 방안을 고민하고
검토하기 위해 모든 가능성에 대해
공론화하자고 한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이어 공항의 안전성과 소음, 지역 개발의 한계 등의 문제가 있는 만큼,
다양한 측면에서 신중하게 접근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탠드업)울산공항 존폐를 둘러싼 논란과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JCN뉴스 김영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