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 수소규제자유특구 명실상부 '수소도시'
송고시간 | 2019/11/13 19:00



앵커> 태화강에서 수소 유람선을 볼 날도

머지 않아 보입니다.

정부가 울산을 수소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는데
수소연료전지 선박과 지게차 등의 생산과 상용화가
모두 울산에서 가능해져
명실상부한 수소 선도 도시로서의 입지가 

확고해졌습니다.

구현희 기잡니다.

리포트> 울산이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습니다.

앞서 지난 7월 특구지정에서 탈락되는 

아픔이 있었지만
재도전 끝에 최종 선정됐습니다.

특구 지정으로 울산시는 6건의 실증특례와
1건의 규제특례 혜택을 받습니다.

자동차로 한정됐던 수소연료전지를
지게차와 무인운반차, 소형 선박 등으로 확대하고
이동식 수소충전소와 선박용 수소충전소 구축은 물론
기존보다 2.5배 이상 많은 양의 수소를 

운송할 수 있는 튜브 트레일러와 

수소공급 배관망 등도 구축하게 됩니다.

cg in> 특구 위치는 울산테크노산단 등 12 곳으로,
수소생산 기업인 덕양 등 18개 기업과
울산테크노파크 등 5개 공공기관이 참여하게 됩니다.

국시비 등 320억원이 투입되며
사업기간은 기본 2년에 연장도 가능합니다. out>

인터뷰> 송철호 시장
"이번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우리시의 수소산업은 규제해제라는 날개를 달고
타지역과 비교할 수 없는 

수소 생산, 공급, 활용 인프라를
갖춘 도시가 될 것입니다."

특히 사업장이나 연구소가
울산에 있어야만 지원을 받을 수 있어
기업 유치는 물론 고용 효과도 기대됩니다.

울산시는 20개 기업유치와
200여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s/u> 수소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수소시범도시 유치에도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수소시범도시는 수소를
냉난방과 교통 등에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도시를 말하는데
지자체간 유치경쟁이 뜨겁습니다

국토부는 다음달 말 

최종 3곳을 선정할 예정인데
수소 기반 인프라가 탄탄하고
수소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울산이
여러모로 유리하다는 분석입니다.

jcn뉴스 구현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