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변화와 혁신... 새로운 미래교육 준비
송고시간 | 2020/06/30 19:00


(앵커)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취임 2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노 교육감은 지난 2년 동안
전국에서 가장 앞서가는 교육복지 체계를 구축했다고 자평하고,
남은 임기 동안에는
변화와 혁신으로 새로운 미래교육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노옥희 교육감이 취임 2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년 동안 전국에서 가장 앞서가는
교육복지 체계를 구축했다고 자평했습니다.

취임 이후 전국에서 최단 시간에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완성했고, 교복비와 수학여행비 지원으로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고등학교 전체 무상교육 조기시행과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우수사례로 꼽았습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던 고등학교 전체 무상교육을
올해 2학기부터 앞당겨 시행하고
유.초.중.고 모든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여
울산에서 시작한 교육복지가 전국으로 퍼져나갔습니다."

남은 임기 2년 동안은 변화와 혁신으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학습 주제를 선정하는 단계부터
조사나 연구, 발표와 평가에 이르기까지 학습의 전 과정을
학생들이 주도하고 참여하는 수업 모형으로
프로젝트 수업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입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디지털 교육 인프라 구축에도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모든 학교에 초고속 와이파이망을 구축하고
교사들이 안정적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겁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모든 학교에 초고속 와이파이망을 구축하고,
노후화된 수업용 노트북을 교체하여
교사들이 안정적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습니다."

학교운영체제를 민주적으로 혁신하고
지역과 마을이 함께하는 교육 협치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임기 4년의 반환점에 선 노옥희 울산교육감.

ST-이현동 기자
남은 임기 동안 울산교육의 변화와 혁신을 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