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19일부터 초.중.고 전체 등교...학교밀집도 완화
송고시간 | 2020/10/13 19:00


(앵커)
다음주부터 울산의 초.중.고등학교는 전체 등교가 권장됩니다.

초.중.고의 과대, 과밀학급은 같은 시간대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세우고
교육청과 협의 후 전체 등교가 가능합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오는 19일부터 유아 수 200명 이하인 유치원은 등원 수업이 가능합니다.

대신 유아 수가 200명이 넘는 과대 유치원 9곳은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하면서 학사 운영을 해야 합니다.

초등학교는 전체 등교를 권장하지만 30학급이 넘는 과대 학교나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이 넘는 과밀 학급 40개교는
탄력적으로 학사 운영을 하도록 했습니다.

과대 학교와 과밀 학급은 같은 시간대 등교하는 학생 수를
3분의 2로 유치하면서 오전.오후 반 운영 등으로
등교 수업 일수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예를 들어 1학년부터 4학년은 학교에서 점심을 먹은 뒤 하교하고,
5~6학년은 학교로 등교해 점심을 먹은 뒤
오후 수업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도 초등학교와 같이 전체 등교를 합니다.

하지만 30학급이 넘는 과대 학교나
학급 당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과밀학급은
같은 시간대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세우고
교육청과 협의 후 전체 등교가 가능합니다.

울산지역 과대 학교는 중학교 3개교, 고등학교 4개교,
과밀 학급은 중학교 3개교, 고등학교 3개교입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학생들이 원격수업으로 인해서 학습결손이나 교육격차가
굉장히 심해지는 게 우려되어서 가능하면 등교수업을 확대하는
방안으로 그렇게 결정을 했습니다."

특수학교는 가정학습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기존대로 등교 수업이 유지됩니다.

방과후학교 운영은 학교 상황에 맞춰
자율적으로 결정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등교하는 학교는 방역체계를 수립해
방과후학교 정상운영을 하기로 했습니다.

초등 돌봄교실은 전 학생이 등교하는 학교는
방과후 돌봄 과정으로 운영하고
나머지 학교는 원격수업과 돌봄을 병행하는
긴급 돌봄 교실로 운영됩니다.

ST-이현동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50일만에 1단계로 완화됐지만,
학교 현장의 코로나19 감염우려는 여전한 만큼,
학생과 학부모, 교육당국 모두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