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행정
[리포트]옥동 군부대 부지 "공영개발해야"
송고시간 | 2021/01/14 19:00


앵커멘트> 오는 2천25년 12월 옥동 군부대가
울주군 청량읍 일대로 이전합니다.

울산시가 군부대 이전 비용 마련을 위해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공영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전 이후의 부지활용 방안에 대해
아직 어떠한 결정되지 내려지지 않는 상황이지만
주민들은 공공시설이 들어서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2천18년부터
본격적으로 이전 논의가 시작됐던 옥동 군부대.

2년여 만에 이전 부지가 최종 확정됐습니다.

최근 울산시와 국방부는 협상을 갖고
울주군 청량읍 일대로 이전하기로 했습니다.

이전 시점은 2천25년 12월.

울산시는 이전 후 10만 제곱미터의 부지에
공원과 도로 등 공공시설을 갖출 계획입니다.

그러나, 군부대 이전 비용 해결이 문젭니다.

이 때문에 부지 일부를
민간에 매각하는 계획을 추진하다가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윤승일 울산시 도시계획과 과장 / 동 군부대 이전에 들어가는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기존 옥동 군부대를 개발하여 옥동 군부대 내 택지를 확보한 후 그 택지를 일부 매각하여 비용을 충당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손종학 시의원은
공영개발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도시공사를 통해 보금자리주택을 조성하고
분양금으로 이전 비용을 충당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 나머지 부지에는 복합 문화공간과
공영주차장 등을 건립해
주민 편익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인터뷰> 손종학 시의회 부의장 / 은월마을 같은 곳은 단독주택지로 묶이는 등 재산상의 피해를 입었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이번에 옮겨가면 공영개발을 해서 그 이익을 옥동 주민과 울산시에 돌려주는 그런 형태가 돼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옥동 주민들은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해 어떤 생각일까?

공원과 도서관 등 공공시설이 들어서면
현재보다 주거 환경이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울산시가 최적의 부지 활용 방안을 수립하기 위해
주민 공청회 등도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노두순 옥동 주민자치위원장 / 우리 주민들의 편의를 볼 수 있는 그런 시설들이 들어섰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공통 의견을 모아서 그 부분을 최대로 반영해 주셨으면...

옥동 군부대 이전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현재까지 어떠한 결정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

클로징> 오래 기간 군부대로 인해
피해를 받아 온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부지 활용방안 마련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