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리포트]직업계고, 코로나에도 취업률 90%
송고시간 | 2021/01/20 19:00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기업들이 채용을 줄이면서
취업에 대한 걱정이 그 어느 때보다 많은데요.

이런 가운데 울산의 한 직업계고가 90%에 가까운 취업률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울산의 한 직업계 고등학교입니다.

겨울방학 기간에도 학생들이 교실에서 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올해 3학년이 되면서 벌써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박지민/에너지고 2학년
"3학년이 되면 취업 준비를 해야 되는데 제가 원하는 기업에
입사하고 싶어서 사전에 공부하기 위해서 학교에 나와서
방과후를 듣게 됐습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사정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늦어진 등교 수업과 원격수업 전환 등으로
취업에 필요한 기술을 익히는 데 시간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인터뷰-이나영/에너지고 2학년
"등교도 작년에 계속 미뤄지고 수업일수도 모자라서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 많이 걱정되고 있습니다."

그래도 선배들의 잇따른 대기업 취업 소식은
후배들에게 큰 힘이 됩니다.

실제 이 학교는 지난해 취업대상 학생수 118명 가운데 111명이
취업에 성공했고, 올해도116명 가운데 102명이 취업을 했습니다.

특히 이들 가운데는 삼성전자와 삼성SDI,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등 공기업과 대기업에 35명이나 합격했습니다.

인터뷰-김성민/삼성SDI취업생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취업하기가 좀 힘들었고
채용공고도 잘 안 나오고 미뤄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마지막에 삼성SDI에 취업해서 기쁩니다."

지난 2천12년 직업계고등학교로 개교한 이후
산업수요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최근 3년간 평균 90%대의 취업률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최성호/에너지고 교장
"기업체 방문을 많이 하고 기업체에서 요구하는 그런 직무들을
학교 교육과정으로 끌고 들어와서"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취업상황에도
울산의 직업계 고등학교가
취업사관학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