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5)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사회
[리포트]관공서 발열체크 운영 시간 제각각
송고시간 | 2021/01/20 19:00


앵커멘트> 최근 남구청 공무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더 이상 공직원 사회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울산시와 각 구·군청 출입구마다 설치된
발열체크 운영 시간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만약 고열이 나는 공무원이 발열체크 운영시간 이전에
출근한다면 얘기를 달라집니다.

공무원 사회의 집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발열체크 운영 시간을
강화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정필 기잡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근무지로 향하는 공무원들...

청사 출입구마다 설치된 발열체크 후
저마다 근무부서에서 업무에 들어갑니다.

그러나, 발열체크 운영시간 이전에
출근한 공무원들은 이런 과정이 생략됩니다.

스탠드 업>고열이 발생하더라도
발열체크 운영시간 이전에 출근할 경우
청사 출입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발열체크 없이
출근한 공무원이 감염자일 경우
청사 내 다른 공무원들은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습니다.

C.G in 청사 출입구 발열체크 운영시간

실제로 울산시와 5개 구·군의 발열체크
운영시간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울산시와 남구, 동구는 8시부터 운영에 들어가고,

중구는 9시, 북구는 8시 30분,
울주군은 7시 30분부터 운영에 들어가
모두 오후 6시까지 운영합니다. C.G out

인터뷰> 성기헌 울산시 총무계장 / 구·군마다 예산이나 지원 인력이나 또는 출근 시간대가 시와는 상이한 부분이 있고요. 구·군별로 제각각 운영을 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른 시간 출근하는 공무원들의
발열체크를 위한 운영시간을 통일하고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성기헌 울산시 총무계장 / 무엇보다 구·군 복무 사항은 자치단체 권한이기 때문에 저희들이 강제할 수 없지만 이 부분을 구·군하고 어느 정도 협의를 해서 조금 더 강화되게 통일을 할 수 있도록 공유하고 조정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남구청 공무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닌 시청과 각 구·군청

공무원 사회의 집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