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N 뉴스 >JCN 뉴스(CH2)

지금 울산은
JCN NEWS 상세
교육
결전의 날..두 번째 '코로나 수능'
송고시간 | 2021/11/18 19:00





(앵커)
2천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이 오늘(11/18)
울산에서도 일제히 치러졌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진 두 번째 수능인 만큼,
시험장 앞은 대체로 차분한 분위기였습니다.

이현동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2천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울산의 한 시험장 앞입니다.

오전 7시를 넘기자 수험생들이 하나 둘 모습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수능 한파는 없었지만 쌀살한 아침 날씨에
수험생들은 마스크에 두툼한 옷을 입고 시험장으로 나섰습니다.

코로나19 탓에 후배들의 수능 대박 응원은 없었지만 수험생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각옵니다.

인터뷰-김성찬/수능 수험생
"지금까지 열심히 했으니까 다들 원하는 결과 얻을 수 있게
실수없이 끝까지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습니다."

수능 준비를 지켜봐 온 부모들은
힘든 시기를 잘 견뎌온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합니다.

인터뷰-최현정/수험생 학부모
"노력한 만큼 성과는 나올 거라고 생각하고요.
열심히 한 만큼 후회는 없길 바라요."

노옥희 울산교육감도 이른 시간 시험장에 나와
수험생들을 격려했습니다.

인터뷰-노옥희/울산교육감
"그동안 코로나 상황에서 시험공부 하느라고 너무 고생이 많았고,
시험도 안전하게 잘 쳤으면 좋겠습니다."

올해 울산지역 수능 응시자는 만683명.

이 가운데 1명은 코로나19 확진으로
울산대학교병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렀습니다.

한편, 경찰은 시험장 입실이 임박해 교통편을 구하지 못하거나
수험표와 신분증을 집에 두고 온 수험생 등
모두 9건의 수험생 편의를 제공했습니다.
JCN뉴스 이현동입니다.